한국교회 세움 세미나 > 기독뉴스

본문 바로가기
아시아기독교방송
사…
 
사이트 내 전체검색
 최종 기사편집 : 2020-05-25 20:39:35


기독뉴스

한국교회 세움 세미나
"코로나19 이후 직면할 위기 분석"

페이지 정보

아시아기독교방송 기자 작성일2020-04-28 11:48

본문

       

 

 

e9a591a152c02f704f9c23f8a3d83379_1588042257_7431.jpg

새에덴교회(소강석 목사. 사진)는 지난 427코로나19 이후 직면할 위기 분석과 한국교회 세움 세미나 성황리에 개최, 주목을 받았다.

 

이날 세미나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위기인 동시에 기회로 보고 한국교회에 중장기적 처방을 제시했다.

코로나19 7대 방역 수칙을 지키는 가운데 진행된 이날 세미나에는 목회자와 장로 등 800여명의 성도가 참석했으며 새에덴교회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됐다.

세미나에서 강사로 나선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부총회장인 소강석 목사는 환경적 요인과 신앙적 요인으로 나눠 변화상을 짚었다.

 

소 목사는 코로나19 사태를 지나며 확산된 반기독교 정서, 출석 성도 수와 교회 재정 감소 등으로 이 시대는 교회를 세우는 환경이 아닌 교회를 파괴하는 환경이 됐다고 진단, “성도들이 현장예배를 드리지 못하면서 영적 태만이 체질화되고, 교회에는 안 오면서 백화점 식당 카페는 자주 가는 세속화에 물들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한국교회가 새로운 포맷, 사람, 마인드를 바탕으로 교회를 다시 개척하는 다시 교회 세움 운동’(처치 플랜팅church planting)에 나서야 한다. 이를 위한 최우선순위로 집회의 회복이다라며 한국교회 연합기관과 각 교단이 논의해 예배의 자리로 돌아오는 디데이(D-day)를 선포하고 그날을 한국교회 새 출발의 날’ ‘슈퍼 선데이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또한 다음 달 6일부터 적용될 예정인 생활 속 거리 두기를 고려해 10일이나 17일을 디데이로 준비하고 한국교회 성도들이 교회로 돌아올 수 있도록 독려하자고 강조했다.소 목사는 중장기적 처치 플랜팅 전략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기독교에 대한 부정적 말들이 사이버 상에 난무하는 게 현실이다.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이미지 메이킹을 위해 한국교회가 협력해야 한다역사학자 유발 하라리가 코로나19 이후 정부 권력이 더 강화될 것이라고 예견한 것에 주목해 한국교회 연합기관이 위기대응위원회(가칭)를 조직해 선제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두현 21C목회연구소장은 예배와 목회회복의 골든타임을 놓치면 오는 9~10월 많게는 15000여 교회가 문을 닫는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면서 포스트 코로나 대책의 출발점은 앞으로 대변화만이 한국교회가 사는 길이라는 사실을 인정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 소장은 코로나 이후 한국교회엔 예배 사수자’ ‘가상 예배자’ ‘교회 이탈자로 성도들이 분류될 것이다. 목회는 결국 믿음을 자라게 하는 일이며 목회자는 성도를 큰 믿음의 사람이 되도록 격려해야 한다. ‘믿음 목회로 교회를 리플랜팅(replanting)해야 한다.”처치 플랜팅을 기피하는 교회의 특징은 익숙해진 목회 환경에 변화를 주기 싫어한다는 점이다. 목회자 스스로 비전의 청지기이자 번식자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존 홈페이지 제작


아시아기독교방송

회사명 : 아시아기독교방송 | 대표/발행인 : 안종욱 | 등록번호 : 아01362 | 등록일 : 2018년10월11일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안종욱
주소 : 인천시 남동구 용천로201번길 28, 401호 이안푸르미 | 연락처 : 010-3916-0191 | E-mail : ajw5159@naver.com
본 사이트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사용 및 전제를 금합니다.
Copyright © acb.or.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